2006/10/09 14:07

[정치]북 "핵실험 성공적 실시" 공식 발표(화대군은 어떤 곳?) ┏세상 &바라보기

화대군은 어떤 곳…지난 7월 대포동 2호 발사한 무수단리도 위치


9일 오전 10시36분 진도 3.58의 지진파가 탐지된 북한 함경북도 화대리 지역./구글 어스 홈페이지 참조/북한/ 2006.10 .9 [사진=연합뉴스]

[조선일보 강영수기자]

북한이 9일
핵실험을 실시한 함경북도 화대군은 외신들이 핵실험 가능 장소로 꼽았온 길주군과 바로 맞붙어 있는 동해안 지역의 도시다. 북한은 이날 화대군 무수단리 서북쪽 산에서 핵실험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화대군은 북한이 지난 7월 5일
대포동 2호 미사일을 발사했던 무수단리가 위치해 잘 알려진 곳이다.

길주지역은 지난 1990년대 말부터 북한이 지하갱도를 건설하고 있다는 사실이 확인돼 한미정보당국으로부터 핵실험 후보지로 지목돼 왔다.

북한은 앞서 1980년대부터 평북 영변과 함북 길주 등지에서 핵실험전단계인 고폭실험은 100차례 실시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한나라당
정형근 의원은 앞서 한 라디오 방송에 출연해 “북한의 핵실험 장소는 국경에서 상당히 떨어진 지하갱도로 지반이 견고해야 하며 상당한 오지여야 한다”면서 “한미 정보당국이 최근 20년간 주시한 결과,함경북도 길주군 만탑산이 가장 유력하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고 밝힌바 있다.

영국의 텔레그라프지는 앞서 “북한의 핵실험이 실제 이뤄진다면, 미국 군사위성이 최근 관련 움직임을 탐지한 북한 함경북도 길주에서 1마일 깊이의 지하에서가 아니라 횡단식 터널에서 실시될 가능성이 높다고 러시아 군 관계자들이 밝혔다”고 보도했다.

(강영수 기자 internews@chosun.com )

<조선일보 독자를 위한 무료 모바일뉴스 305+NATE>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국 온라인신문협회의 디지털뉴스 이용규칙에
[2신 : 9일 오후 1시 55분]

오후 2시 15분 '북한 핵실험' 관련 정부 성명 발표 예정

윤태영 청와대 대변인은 "오전 11시 30분에 시작한 안보장관회의가 북한 조선중앙통신 발표 이후인 12시에로 국가안전보장회의로 대체됐고, 그 회의가 끝났다"며 "회의결과에 대한 정부성명을 오후 2시 15분에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노 대통령은 이번 사태와 관련해 오늘 저녁 9시에 부시 미국 대통령과 통화를 하기로 했다. 또, 가급적 빠른 시간내에 정당지도자를 초청해서 의견수렴을 할 예정이다.
북 "핵실험 성공적 실시" 공식 발표


[1신 기사보강 : 9일 낮 12시 53분]

북한이 핵실험에 성공했다고 9일 오전 공식 발표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우리 과학연구부문에서는 2006년 10월9일 지하 핵시험을 안전하게 성공적으로 진행했다"며 "과학적 타산과 면밀한 계산에 의해 진행된 이번 핵시험은 방사능 유출과 같은 위험이 전혀 없었다는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윤태영 청와대 대변인도 이날 오전 11시 54분 긴급기자회견을 갖고 "한국지질자원연구원은 오늘 오전 10시 35분 북한 함경북도 화대군에서 진도 3.58에서 3.7의 지진파를 포착했으며 이는 바로 대통령에게 보고됐다"고 밝혔다.

윤 대변인은 "노무현 대통령이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있으며, 핵실험으로 확인되면 국가안전보장회의로 대체된다"면서 "현재 관련국가들과도 정보를 교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안보장관회의에는 노무현 대통령 주재하에 반기문 외교부 장관, 이종석 통일부 장관, 윤광웅 국방부 장관, 송민순 청와대 안보정책실장 등이 참석하고 있다.

CNN 등 외신들도 북한의 핵실험에 대한 보도를 내보내고 있다.

청와대, 긴급 안보관계장관회의... 이후 남북관계 '파탄' 가능성도

<조선중앙통신>은 "핵시험은 100% 우리 지혜와 기술에 의거해 진행된 것"이라며 "강위력한 자위적 국방력을 갈망해온 우리 군대와 인민에게 커다란 고무와 기쁨을 안겨준 역사적 사변이다"라고 말했다.

이 통신은 "핵시험은 조선반도(한반도)와 주변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는데 이바지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북한은 지난 3일 외무성 대변인 성명을 통해 과학부분에서 안정성이 담보된 핵실험을 하겠다고 예고했다. 9일 핵실험을 한 것 자체가 정치적 의미가 있다.

8일은 김정일 국방위원장이 노동당 총서기로 지난 1997년 취임한 날이며, 10일은 지난 1945년 북한 노동당이 창건됐다. 또 9일은 한일 정상회담이 열리는 날이다.

북한의 이번 핵실험은 국제사회의 압력에 전혀 굴복할 생각이 없음을 분명히 한 것이다. 특히 북한의 최대 동맹국인 중국이 공개적으로 경고했음에도 핵실험을 강행했다.

왕광야 유엔주재 중국 대사는 지난 5일 "북한은 핵실험을 할 경우 심각한 결과에 직면할 것임을 알아야 한다"며 "나쁜 행동(핵실험)을 한다면 누구도 그들을 보호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 관계도 거의 파탄 수준으로 갈 것으로 보인다. 북한이 핵실험을 한 마당에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도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

북한의 주장대로 핵실험이 성공했다면 이제 인도·파키스탄 등과 함께 핵보유국이 된다. 핵개발을 할 때와 핵실험이 성공했을 때 협상력은 훨씬 더 커진다. 그러나 미국은 이미 공개적으로 "북한이 핵실험에 성공해도 핵보유국으로 인정하지 않겠다"고 선언했다.

"핵시험 성공적 진행"
북한 <조선중앙통신> 발표 전문

온 나라 전체 인민이 사회주의강성대국건설에서 일대 비약을 창조해나가는 벅찬 시기에 우리 과학연구부문에서는 주체95(2006)년 10월 9일 지하핵시험을 안전하게 성공적으로 진행하였다.

과학적 타산과 면밀한 계산에 의하여 진행된 이번 핵시험은 방사능 류출과 같은 위험이 전혀 없었다는 것이 확인되였다.

핵시험은 100% 우리 지혜와 기술에 의거하여 진행된것으로서 강위력한 자위적국 방력을 갈망해온 우리 군대와 인민에게 커다란 고무와 기쁨을 안겨준 력사적 사변이다.

핵시험은 조선반도와 주변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수호하는데 이바지하게 될 것이다.

null

덧글

댓글 입력 영역


행발소 NET